귀엽고 앙증맞은 겨울 야생화 자연의 선물(이미지)

 
앙증맞은 겨울 야생화 한라구절초 한라산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다년초. 봉오리는 붉은색,활짝 피면 분홍색 질 때는 흰색으로 옷을 갈아 입는다. 세월에 따라 변하는 그 모습이 인간의 일생을 닮았다. 노랑무늬붓꽃 군자의 품격을 닮은 듯 꽃은 무명처럼 눈부신 흰색이다. 자연과 벗하여 살아서인지 마음은 자연을 닮아 고요하고 여유롭다. 군자향이라면 그것을 말한다. 갈퀴현호색 눈이 시리도록 푸른 꽃잎과 날개 모양의 독특한 갈퀴를 갖고 있다. 봄바람에 화들짝 놀란 어린 노루의 눈빛인 양, 꽃은 잔뜩 겁먹은 모습으로 두리번거린다. 히어리(송광납판화) 이른 봄 잎이 나오기 전에 노란 꽃이 가지에 송글송글 매달린다. 솜털 바짝 세운 모습이 봄바람에 투정 부리는 어린 새를 닮았다. 제주달구지풀 꽃만큼이나 아름다운 비파 모양의 잎을 가지고 있다. 마소의 발에 밟힐지언정 터전을 포기하지 않는 생명력이 가슴 가득 사무쳐 온다. 흰각시붓꽃 대계 붓꽃은 보랏빛이나 이 꽃은 흰 꽃이다. 갓 시집온 각시처럼 낯을 가리고 있는 꽃의 모습이 아름답다. 노랑할미꽃 할미꽃은 주로 짙은 붉은색 꽃을 피우지만 이 꽃은 황금빛이다. 꽃빛 탓일까. 고개를 숙이고도 귀족의 품위가 드러나는 당당한 모습이다. 복수초 복수초는 행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꽃으로 가장 일찍 새봄을 알린다. 정월에 집안 어른들께 장수와 만복을 기원하면서 바쳐진 꽃이다. 노루귀 전국 각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식물. 부드러움이야말로 강직함을 누를 수 있는 것. 언 대지를 녹인 화사함이 햇살 아래 눈부시다. 괭이눈 산간 습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식물.
 

[출처] 귀엽고 앙증맞은 겨울 야생화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