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판기 베데스다노인대학 학습자료

자판기

어느 날 전라도 지리산 산골마을에 사시는 할머니 한 분이 시내에 나가기 위해 버스 정류장을 찾으셨습니다. 버스를 타기 위해 버스정류장까지 걸어오신 할머니는 목이 너무 말라 물을 찾고 있었습니다.그러나 시골의 버스정류장은 주변에 편의점 등이 있는 도시와는 달라서 물을 쉽게 찾을 수 있는 형편이 아니었습니다.

어렵게 음료수 자판기를 발견하신 할머니는 난생 처음 본 자판기가 낯설기만 합니다.자판기에 들어있는 사이다를 보시고는 자판기를 두드리며 애원하십니다.“사이다 한 잔 주쇼! 사이다 한 잔 주쇼.”

간절하게 애원한 지 한참이 지났지만 자판기는 반응이 없었습니다. 답답한 할머니는 계속해서 자판기를 두드리며,“사이다 한 잔 달란 말이오. 사이다 한 잔 주쇼! 사이다 좀 주쇼~.”

그 광경을 지켜보던 다른 할머니 한 분이 하도 딱해보여서 도와준다고 하시는 말씀.

“거시기, 딴 거 달라고 해보시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