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세계문자올림픽에서 금메달 역사는 살아있다

한글 세계문자올림픽에서 금메달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2차 세계문자올림픽에서 한글이 역대 최고 문자를 뽑는 세계문자올림픽에서 2위 인도의 텔루그, 3위 영어알파벳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2009년 10월 첫 대회에서도 한글이 1위를 차지했고, 그리스와 이탈리아 문자가 뒤를 이었다.

이번 대회에는 독일,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 인도 등 자국에서 창조한 문자를 쓰거나 타국문자를 차용·개조해 쓰는 나라 27개국이 참가했다. 참가한 각국 학자들은 30여 분씩 자국 고유문자의 우수성을 발표했다. 심사는 미국, 인도, 수단, 스리랑카, 태국, 포르투갈 등 6개국 심사위원이 맡았다. 평가 항목은 문자의 기원과 구조·유형, 글자 수, 글자의 결합능력, 독립성 등, 응용 및 개발 여지를 따졌다.

옵서버 자격으로 참석한 아프리카의 몇몇 국립대 교수가 문자가 없는 자국의 현실을 소개하며 한글을 보급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영어 알파벳 26자로 표현할 수 있는 소리는 300여 개에 불과하지만 한글 24자로는 이론상 11000여 개, 실제로 8700여 개의 소리를 낼 수 있다며 짧은 시간에 이뤄지는 정보전달 능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한글은 세종대왕이 창제할 당시 세계에서 유일하게 발음기관을 본떠 만든 과학적인 문자로 배우기 쉽다는 것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이러한 언어학적 요소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각국의 뛰어난 학자들이 모여 발표자와 심사위원으로 나섰기 때문에 객관적인 평가 결과 한글이 최고라는 게 검증됐다. 참가한 각국의 학자들은 방콕 선언문을 발표해 자기나라 대학에 한국어 전문학과, 한국어단기반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